해운대의 핫플레리스 해리단길을 가보다.

스마트한 여행,씀씀이,디지털,SF영화를 보다.
728x90

구 해운대역에서 구 동해남부선이었던 철길을 건너면 바로 해리단길 진입로를 마주하게 된다.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은 구글맵이나 네비 없이 찾을 수 있는 방법이다. 나는 집이 이곳에서 가까워서 자주 오곤 하는데, 다녀온지도 일년이 넘었는데, 사진을 컴퓨터에 보관하기에 너무 아까워서 이렇게 블로그에 올려본다. 해리단길에는 수 많은 카페와 맛집들이 웅거해 있다. 하지만 오늘은 사진만 구경하시고, 추가적인 자세한 설명은 없는 것으로 한다. 자칫 홍보일 수 있고, 최신 정보가 아니기 때문이어서 오해의 소지가 있어서이다. 

 

구 해운대역 모습

 

구 해운대역은 그 활용도가 다해 신 해운대역이

생기고 난후 쓰여지지 않고 있다. 역과 마을 사이에

구 동해남부선 철로가 있던자리가 아직 정비가

되지 않아 그대로 방치된 상태에서 나무 판넬로

연결되어 건널목이 되었다.

 

해리단길 초입에 볼수있는 이정표

 

해리단길 시작점인 삼각로에 비치된

트레이드 마크 해리단길 표식..

함께하기엔 너무 먼

코로나 시국이지만 희망을 가져 본다.

 

오늘은 날씨도 참 맑았다. 저 멀리 마린시티

빌딩들도 하늘 사이로 보인다.

 

해리단길의 골목들은 사실 주차공간이 부족하다.

대중교통을 이용하시길 추천..

 

단독주택도 1층에 카페나 음식점 공간으로

탈바꿈되고 이었다. 저 골목 안쪽에는

무엇이 있을까 궁금해진다.

 

골목안를 거닐때 조금만 방심해도 불쑥 튀어니오는

간판의 문구들에 또 한번 놀란다. 정말 해리단길이

점점 젊어지는 느낌이다.

 

이윽고 다시 처음 입구로 돌아왔다.

번화한 도시 속 해리단길의 골목골목을

탐구하는 즐거움과 함께 먹을 거리도 많아서

휴식을 제공해 주는 곳이기도 하였던

해운대의 핫플레이스였다.

 

 

728x90

이미지 맵

로앤킴

스마트한 여행,씀씀이,디지털,SF영화를 보다.

   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개 입니다.

    *

    *

    이전다음글

    '국내/Busan' 카테고리의 다른 글